금호석유화학, 이사회 내 3개 위원회 출범… ESG경영 첫 단추

위원회 세부 규정 내용 7월 중 공개예정

[에너지환경신문 이병호기자] 금호석유화학이 올해 이사회 내 신설된 ESG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보상위원회출범을 공식화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22일 전했다.

이날 금호석유화학은 이사회를 열어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이사회 산하 위원회를 설치하고 각 위원회별 인원 구성, 권한 및 운영에 관한 세부 규정을 제정했다.

각 위원회의 위원장은 모두 사외이사가 담당해 위원회 운영과 의사결정의 독립성을 높이기로 했다.

ESG 위원회는 3인 이상의 이사 및 총 위원의 3분의 2 이상의 사외이사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사외이사 중에서 선임된다. 동 위원회는 회사의 적정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는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데 집중한다.

또 지속적으로 ESG 관련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추진 성과를 관리하면서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ESG위원회는 박순애·최도성·이정미 사외이사와 백종훈 사내이사 등 총 4인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박순애 사외이사가 맡는다. 내부거래위원회와 보상위원회는 3인 이상의 이사로 구성되는데 전원 사외이사 중에서 선임된다.

내부거래위원회는 계열회사 및 특수관계자 거래의 이해상충을 감시하고 거래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정미·정용선·황이석 사외이사 등 총 3인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이정미 사외이사가 맡는다.

보상위원회는 경영진의 보상이 성과와 연동되도록 하고 이사 보수 결정 과정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재경·박순애·정용선 사외이사 등 총 3인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이재경 사외이사가 맡는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달 박찬구 회장의 대표이사와 등기이사직 사임을 발표하며 이사회 중심의 경영 체제로 전환을 선포했다. 이에 대한 추진 방안으로 우선 지난 15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연구개발(R&D) 및 재무 분야의 전문성 제고를 위해 고영훈·고영도 사내이사를 선임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위원회 내 ESG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보상위원회 3개 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을 공식화하고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수립하기 위한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사회 내에 신설된 각 위원회의 규정 세부 내용은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7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4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