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건강 지키는 전자 청구서로 ‘탄소 다이어트’ 하세요!

전자청구서 이용률 높여 온실가스 절감 목적

이동통신 3사와 KAIT가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을 통한 온실가스 절감을 실천하기 위해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 (사진=에너지환경신문)

[에너지환경신문 김유정 기자] 이동통신 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을 통한 온실가스 절감을 실천하기 위해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

SKT, KT,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 이용 고객의 전자청구서 이용률을 높임으로써 종이청구서 제작 및 배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절감하고자 9월 7일부터 한 달간 KAIT와 함께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동통신 3사와 KAIT는 ‘지구 건강을 위한 탄소 다이어트’를 주제로 전자청구서를 이용함으로써 얻어지는 환경보호 효과와 고객의 이용 편리성을 알리는 한편, 전자청구서 신청 방법을 안내하고 부모님 등 가족의 전자청구서 신청 돕기 등을 장려해 이동통신 고객이 탄소 배출 절감을 위한 캠페인에 동참하게 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동통신 고객이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이벤트도 마련했다. 고객이 행사 기간에 본인의 SNS에 캠페인 포스터 등을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할 경우,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2,050명에게 추첨을 통해 일회용 종이컵 사용을 줄일 수 있는 머그컵 교환 쿠폰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통신 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9월7일부터 1개월간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을 통한 온실가스 절감을 위해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캠페인을 공동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이동통신 3사)

SK텔레콤 이기윤 고객가치혁신실장은 “SK텔레콤은 그동안 ICT를 활용한 지속가능 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ESG 경영에 앞장서 왔다”며, “이동통신3사와 KAIT가 공동으로 마련한 이번 캠페인이 지구 건강을 위한 온실가스 절감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객들의 많은 호응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KT 고객경험혁신본부장 박효일 상무는 “KT는 친환경을 넘어 환경을 필수 요소로 경영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며, “넷 제로 2050 달성을 주요 경영 목표로 세운 만큼 누구나 일상 속에서 동참할 수 있는 환경 경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3사가 협력해 함께 추진하는 뜻 깊은 캠페인에 더 많은 이용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매월 전달되는 종이청구서를 휴대폰·이메일 청구서로 변경하는 실천으로 온실가스 저감은 물론, 개인정보 보호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건강한 지구를 우리 자녀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탄소 다이어트 활동’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AIT 관계자는 “매월 받아보는 청구서를 전자청구서로 바꾸는 작은 실천으로 지구 건강을 해치는 온실가스도 줄이고, 청구서 분실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통신업계는 우리나라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