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코어드, GS동해전력과 ‘VPP 중개거래 플랫폼 제공’ 계약 체결

재생e 예측제도 최적화된 SaaS 기반 iDERMS VPP 플랫폼 제공

iDERMS VPP 메인 대시보드 (사진=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

[에너지환경신문 이건오 기자] 에너지 인공지능 전문기업인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대표 최종웅, 인코어드)가 GS동해전력(대표 박현철)이 실시한 VPP 중개거래 플랫폼 경쟁 입찰에서 계약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입찰은 GS동해전력이 기확보한 태양광 위주의 소규모 전력중개 자원에 대해 1개월 동안 발전량 예측을 실시해 발전량 예측 정확도와 플랫폼의 완성도 및 안정성을 평가했다.

인코어드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높은 정확도와 다양한 업무자동화 기능을 갖춘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기술 기반 플랫폼의 우수성이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계약자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이어 “인코어드는 이미 중개거래사업을 준비 중인 다수의 발전공기업으로부터 VPP 중개거래 플랫폼 구축사업 수주에 성공한 바 있다”며, “나아가 이번 계약은 SaaS(Software as a Service) 기반의 구독 형태라는 점에서 향후 VPP 플랫폼 확산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인코어드는 이미 지난 3월 ‘iDERMS’ VPP 중개거래 플랫폼을 출시해 중개거래사업을 준비하는 15개 사, 약 300MW의 태양광 및 풍력 자원에 대한 발전량 예측 무상실증을 제공했다. 인코어드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10여개 사와 500MW 이상의 물량에 대한 플랫폼 제공 계약을 체결할 예정으로 VPP 플랫폼 시장 1위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인코어드에 따르면, 전력거래소 예측제도 1, 2차 실증사업에 참여한 다수의 고객사에게 ‘iDERMS’ VPP 플랫폼을 제공해 1개월 평균 오차율 4~5% 대로 참여사 중 최고수준의 정확도를 기록했다.

이에 인코어드 관계자는 “무상실증을 통해 정확도 개선뿐만 아니라 예측이 까다로운 ESS 연계 발전소에 대한 알고리즘 고도화에 성공해 10월 1일부터 시작되는 재생e 예측제도에 완벽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한편, 중개거래사업을 준비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는 iDERMS VPP 무상 실증 서비스는 계속해서 진행 중에 있다. 인코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2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