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 체험·교육장 ‘에너지파크’ 개관

광주시민에게 휴식공간·복합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기대

에너지파크 개관식에서 한전 정승일 사장(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 (사진=한국전력)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한국전력과 광주광역시가 광주 상무시민공원에 조성한 에너지 체험·교육의 장 ‘에너지파크’가 문을 열었다.

한국전력(사장 정승일)은 광주광역시 시민들에게 에너지신기술에 관한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에너지 체험·교육의 장인 ‘에너지파크’를 개관했다고 지난 9월 28일 밝혔다.

한전과 광주광역시는 9월 28일 에너지파크의 개관을 기념하는 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한전 정승일 사장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을 비롯해 광주광역시의회 김용집 의장, 광주광역시 서대석 서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광주 상무시민공원 내에 조성이 완료된 에너지파크는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한전과 광주광역시가 함께 만든 에너지신기술 체험 및 전시 공간으로, 한전이 사업비 투자와 전시관 등 시설물 건립을 맡고 광주시가 부지제공과 유지·관리업무를 맡았다. 

에너지파크는 전시관(지상 1층)을 포함한 부지면적 4만1,750㎡에 에너지 관련 전시물, 놀이시설, 휴게공간 등으로 내·외부 공간을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복합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외부공간은 솔라트리, 에너지분수, 스마트벤치 등 미래에너지를 상징하는 조형물과 지역작가의 예술작품 등이 설치됐고, 내부공간은 4개 Zone으로 구성해 △(에너지홀) 에너지산업 역사 △(스마트에너지) 미래 도시·가정환경 체험 △(그린플래닛) 기후변화·신재생에너지 △(에필로그) 전자파 인식 개선 체험 등 탄소중립의 중요성과 미래 에너지산업 생태계 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개관식에서 한전 정승일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 개관한 에너지파크가 에너지시스템 전환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는 한전과 광주광역시를 연결하는 친근한 소통공간이자,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광주의 미래를 위한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전은 광주·전남 등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더 많이 노력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플랫폼 기업으로 계속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5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