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선대위, “원전하겠다는 윤석열 공약... 어디에 짓겠다는 것인가?”

기자회견 열어 ‘재생에너지’ 확대 기조 유지와 필요성 주장

이재명 후보 선대위 산하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제공)

[에너지환경신문 이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선대위 산하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상임공동위원장 조명래, 김성환)는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탈원전 정책 폐기 공약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인 조명래(전 환경부장관),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해 안병철 공동위원장(원광대 교수), 양이원영, 윤준병 수석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용신 공동부위원장(전 수도권자원순환공사 본부장) 등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 주요 위원장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탈원전 정책 폐지 공약에 대해 입지부지 확보의 비현실성, 원전의 위험성 및 핵폐기물 처리에 대한 미래세대의 전가 문제 등을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우리의 대안은 전 세계적 추세이기도 한 재생에너지 확대 및 재생에너지네트워크 구축임을 분명히 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모두 발언에서 기자회견의 취지를 설명하며 “윤석열 후보의 원전으로 탄소중립 공약이 허구이며, 그 많은 원전과 핵폐기물 처리시설을 어디에 지을 것이지를 밝히지 않으면 말 그대로 ‘빌 공’ 자 공약(空約0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조명래 상임공동위원장은 “지난해 10월에 탄소중립위원회에서 발표한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감안하면, 30% 비중 유지를 위해서 신한울 3, 4호기 같은 대형 원전은 34기, SMR은 689기가 필요한데, 원전으로 탄소중립하겠다고 했으니 50%를 원전으로 공급한다고 가정하면 대형 원전은 60기가 필요하고 SMR은 870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의원은 실질적인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주장하며, “2017년 기술과 경제성으로도 건설 가능한 태양광발전 설비량은 321GW, 원전 300기 분량으로 국토면적 8.5%면 가능하고 그사이 기술이 발전해서 면적은 오히려 30%가 더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윤준병 의원은 “탄소중립으로 기후위기 극복, 관련 산업 육성 및 일자리를 늘리는 길은 국산에너지인 햇빛과 바람에너지를 활용하는 것으로, 이러한 재생에너지를 기업들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전 세계 347개 기업들이 선언한 RE100에는 원전이 들어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안병철 공동위원장은 “국가와 미래보다 사적 이익에 밝은 일부 원자력계 얘기만 듣고 ‘원전으로 탄소중립하고 미세먼지 줄이겠다’는 실현 가능하지 않은 주장을 하는 윤석열 후보에게 우리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을 제대로 준비하는 이재명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였다.

이재명 후보 선대위 산하 기후위기탄소중립위원회에 관계자는 “향후 우리나라의 탄소중립 실현은 물론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로의 생태 전환, 문명 전환을 이루기 위해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3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