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트리플 A’ ESG비전 통해 탄소중립 성장 목표 공유

‘5대 중점 전략’ 중심의 중장기 탄소중립 성장안 발표

금호석유화학 여수2에너지사업장에서 테스트 중인 CCUS설비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에너지환경신문 이병호 기자] 금호석유화학이 ESG비전과 함께 2035년을 탄소중립 성장의 원년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첫발을 뗐다.

금호석유화학(대표 백종훈)은 지난해 발표한 ESG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탄소중립 부문의 계획을 구체화하고 본격적인 실무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 ESG 경영활동의 씽크탱크인 ESG위원회(위원장 사외이사 박순애)는 지난해 트리플 A(Act, Advance, Accelerate)의 ESG비전을 발표한 후 곧바로 ESG경영관리·안전환경 부서 등 실무진과 함께 외부 컨설팅 등을 통해 기후변화대응 전략을 구상해왔다. ESG위원회는 금호석유화학의 중장기 탄소중립 성장안을 5대 중점 전략으로 정리했다.

5대 전략은 △클린에너지 전환 기반 전 사업장 감축 가속화 △친환경 제품으로의 전환 △친환경 바이오 기반 원료로의 전환 △Recycling 확대 △탄소자산관리 디지털 전환을 통한 커뮤니케이션 기반 마련이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이 5대 전략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BAU(배출 전망치) 대비 약 29%와 국가 NDC기준 23%의 탄소배출 저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증가분보다 감축량이 많아지는 2035년을 탄소중립 성장의 원년으로 삼아 2050년 탄소중립 성장을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호석유화학 탄소중립 성장안 도식 (자료=금호석유화학 제공)

금호석유화학 측에 따르면, 저감 활동은 5대 전략에 맞추어 금호석유화학의 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부분부터 시작한다. 에너지발전사업의 CCUS적용과 연료 전환, 화학 사업의 바이오실리카 기반 합성고무 등 친환경 원료 비중 확대 및 RSM등 열분해를 통한 폐기물 재 원료화 등을 진행한다.

또한 제품 LCA(전 과정 평가)분석을 통한 탄소발생단계별 탄소자산관리 활동을 디지털화해 이해관계자들과의 즉각적인 소통과 협력을 가능케 하는 선진적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도 탄소중립 프로젝트의 주요 과제로 다룬다.

금호석유화학의 청사진에 따르면, 탄소배출 증가분은 점차 줄어 탄소중립 성장의 원년이 되는 2035년부터 연간 감축량이 배출량을 웃돌게 된다. 회사가 성장 발전하면서 매해 증가하던 탄소배출량의 총량이 비로소 감소 추세로 전환되는 것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지속적으로 혁신적인 저감 기술을 개발하고, 친환경 제품개발 등 탄소중립 성장을 적극적으로 실행하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최종적으로 2050년까지 금호석유화학의 탄소중립 성장을 추진하기 위한 첫 목표를 제시한 것이다.

금호석유화학 백종훈 대표는 “구체적인 탄소저감 활동의 첫 걸음을 뗐다”며, “5대 전략을 바탕으로 궁극적인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 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달릴 것”이라는 의지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5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