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SK에코플랜트와 청정수소 및 저탄소 에너지사업 추진

2050년 탄소중립 실현 위해 에너지산업 협력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이승우, 이하 ‘남부발전’)과 SK에코플랜트(대표이사 박경일)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손잡았다.

남부발전은 에너지 발전분야 청정수소 활용과 탄소포집 등 저탄소 에너지사업 협력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남부발전 이승우 사장과 SK에코플랜트 박경일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SK에코플랜트와 ‘그린수소·암모니아 및 저탄소 에너지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수소 신사업 선도를 위해 해외 그린수소·암모니아 생산 사업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탄소포집(CCU) 기술 협력 및 실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향후 혼소 발전용으로 소요량 증가가 예상되는 그린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국내·외 생산 인프라 구축 및 국내 도입을 위해 중점 협력할 방침이며, SK에코플랜트는 신재생에너지 연계 그린수소·암모니아 솔루션을, 남부발전은 청정수소 인증기준 준수를 위한 생산공정 및 운송방안을 검토해 추진한다.

특히, 수소 생산설비로 SK에코플랜트가 공급 예정인 고체산화물 수전해기(SOEC:Solid Oxide Electrolysis Cell)는 타 수전해 기술 대비 효율이 우수하며, 암모니아 합성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고온에서 반응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기와 연계 시 획기적인 효율 향상이 기대된다.

양사는 그간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다. 영월 수소연료전지 1단계 사업은 물론, 12.5MW급 남부발전 주관 제주 그린수소 실증사업에도 함께 참여하고 있어, 이번 협약으로 청정수소 분야까지 협력사업을 확장해 수소 산업 활성화를 선도하고 더 나아가 국민에게 깨끗하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또한, 양사는 연료전지에 탄소포집 및 액화 기술을 접목시켜 발생되는 CO2를 70%이상 저감할 수 있는 저탄소 에너지솔루션 모델을 개발하고 실증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남부발전은 기술 실증에 필요한 부지와 설비를 구축하며, SK에코플랜트는 탄소 포집 및 액화기술 개발을 실증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