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건립 본격화

8월 본격적 착공... 2022년 개관 목표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조감도 (이미지=가스안전공사)

[에너지환경신문 이병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이 2022년 개관을 목표로 건축물과 전시체험 콘텐츠 설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가스안전공사는 국민들에게 수소에 대한 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직접 체험하고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충북혁신도시 내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 TF를 구성하고 충청북도 및 음성군과 체험교육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현재까지 건축디자인 공모와 전시체험 콘텐츠 사업자 선정을 마쳤으며 진행 중인 건축물과 전시체험 콘텐츠 설계를 거쳐 오는 8월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체험교육관 건립 등에 총 사업비 153억원이 투입되며 대지면적 1만698m2, 연면적 2,475m2,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체험교육관은 수소안전 홍보관, 가스안전 체험관, 수소안전 전문인력 교육관으로 구성돼 수소에너지 및 가스안전에 대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전문가 육성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4D 영상 등 최신 영상기법과 체험 프로그램이 도입될 수소안전 홍보관은 수소의 특성과 생산과정, 수소모빌리티, 수소안전관리 기술, 미래 수소사회의 비전을 실감나게 경험하도록 구성된다.

가스안전 체험관은 과거 가스사고 사례에 대한 영상과 잔해 실물을 전시할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가스안전 수칙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하며 가스안전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가스안전공사는 소규모 팀 단위 가이드 투어와 관람객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해설 프로그램을 제공해 전시물에 대한 이해도와 몰입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온라인에서 실제 전시 공간을 상하좌우 360도 회전하면서 볼 수 있는 가상현실 온라인 공간 투어도 함께 운영할 방침이다.

가스안전공사는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콘텐츠와 첨단 연출기법 등을 도입할 것이며 수소·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을 수소와 가스안전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은 “대한민국 수소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해 올해 초 수소안전기술원을 설립했으며 수소 가스안전 체험교육관을 비롯헤 수소버스 부품 시험평가 지원센터,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등 수소안전 핵심 인프라 구축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수소안전 전담기관으로서 수소경제 확산의 안전한 버팀목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1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