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비대면 교육 포함 온·오프라인 통합 교육 제공

공공기관 최초 비대면 고교학점제 교과목 개설

[에너지환경신문 이건오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기존 현장체험 학습 위주의 교육과정과 함께 공공기관 최초로 비대면 교육과정을 고교학점제 교과목으로 개발해 에너지 공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의 역량 강화에 힘을 보탠다.

동서발전은 지난 8월 13일 울산 마이스터고(교장 이길호), 울산 에너지고(교장 최성호), 현대공고(교장 채영기) 등 3개 학교와 울산 교육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극복, 청년 기술인재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고교학점제 정규 교과목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과 울산 에너지 특성화고는 국내 전력 산업계의 미래를 위한 인재 양성과 실효적인 고교학점제 운영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교육과정 제공 △우수 교육생 선발 및 고교학점제 정규 교과목 인정 지원 등의 사항에 협력한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통합 교육으로 ‘발전설비 모의운전 실습교육’ 과정을 제공한다. 오는 9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특성화고 학생 60명을 대상으로 각각 2박 3일간 진행될 예정이며, 코로나19로 학습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온라인 동영상 교육을 탄력적으로 제공한다.

동서발전은 8월말까지 울산 교육청의 심의를 거쳐 고교학점제 학교 밖 정규 교과목으로 인정받아 고교학점제 운영의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전력산업에 필요한 기술인재를 키워는 데 보탬이 되길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온라인 기반의 비대면 교육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특성화고 학생의 학습권 보장 및 취업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