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환경부, '온실가스 감축' 대국민 설문조사 실시

'생활영역별 기후행동 실천 안내서' 제작 나서

국민권익위원회와 환경부는 '생활영역별 기후행동 실천 안내서' 제작을 위해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사진=환경부)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와 환경부는 '생활영역별 기후행동 실천 안내서' 제작을 위해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한다고 지난 3월 28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3월 29일부터 4월 9일까지 국민권익위에서 운영하는 온라인 정책참여 플랫폼인 '국민생각함'에서 진행된다.

설문조사는 국민들이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과 관련해 필요성을 공감하는지, 실천 시 무엇을 고려하는지 등에 대한 국민 인식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조사 결과는 '기후행동 실천 안내서'에 반영될 예정이다.

'기후행동 실천 안내서'는 올해 6월까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따라 국민들이 일상 생활 공간에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방법과 실천 효과 등을 담아 학교, 관공서 등에 배포된다.

환경부 금한승 기후변화정책관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의 노력과 더불어, 생활에서 배출되는 탄소 저감을 위한 자발적인 실천도 중요하다”며, “국민의 의견을 반영한 유용한 실천 안내서를 개발하고 실천 활성화를 위한 홍보 및 행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 양종삼 권익개선정책국장은 “탄소저감을 위한 노력은 미래세대의 생존권과 직결된 과제”라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 및 자발적 실천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