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이용시설물인 빗물저금통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빗물이용시설물인 빗물저금통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에너지환경신문 한보영 기자] 버려지는 빗물을 이용해 청소나 조경용수로 사용하는 빗물이용시설물은 환경을 보호하고 수도요금까지 절약할 수 있다.

서울시가 하수도에 버려지는 깨끗한 빗물을 모아 청소나 조경용수로 사용하는 빗물이용시설물인 ‘빗물 저금통’ 설치비 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선정된 대상자는 건축 유형에 따라 설치비 90%를 지원 받는다, 지원금액은 개인용 소형 빗물이용시설의 경우 최대 240만원까지, 학교 및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하며 신청자는 설치비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빗물저금통’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모아 필요한 곳에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이렇게 모아진 빗물은 화단 조경용수나 마당 청소용수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수돗물 사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강우 시 하수도의 부하를 덜어 주고 수질 오염 방지, 열섬 현상 완화까지 도시환경 문제까지 해결 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2007년부터 빗물저금통 보급을 시작하여 지금까지 1,255개의 빗물저금통을 보급했으며 올해는 약 3억원 예산을 확보해 개인용 소형 59개소, 학교 및 공동주택에 9개소를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해당 자치구나 서울시에 신청하면 되며, 이후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설치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나 해당 자치구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시에서는 본 사업과 병행하여 빗물의 중요성 인식 확산을 위해 학생과 공동주택 단지 내 주민을 대상으로 빗물 재이용 교육 및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학교는 ‘교육계획서’를 공동주택에서는 ‘홍보계획서’를 작성해 시민 스스로가 빗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교육에 참여함으로써 빗물에 대한 공동체 의식 제고와 적극적인 참여율을 높이는 것이다.

서울시 김재겸 물순환정책과장은 “기후 변화로 물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요즘,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하면 물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을 살리는 일에도 동참할 수 있다”며 “평소 빗물을 활용하기를 원하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