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올해 전기차 등 친환경차 4만여대 보급에 6,368억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올해 전기차 등 친환경차 4만여대 보급에 6,368억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경기도 제공)

[에너지환경신문 한보영 기자] 경기도가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보전에 동참하는 취지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아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차의 보조금은 지원한다.

경기도가 환경부 및 시·군과 함께 올해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구매보조금으로 총 6,368억 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보급 물량 2만1,354대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3만8,465대에 대한 지원이 가능한 금액이다.

전기차의 경우 승용차 2만7,497대, 버스 955대, 화물차 6,486대에 대해 각각 대당 최대 1,100만원, 1억1,200만원, 2,3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승용차 1만1,547대, 버스 500대, 화물차 5,596대에 지원했다.

수소차는 승용차 3,497대, 버스 30대에 대해 각각 대당 최대 4천만원, 3억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승용차 3,700대, 버스 11대에 대해 보조금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5등급 노후 경유차량을 폐차하고 전기·수소 승용차를 구매하거나, 도내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 또는 재직자가 전기·수소 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대당 2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무공해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판매대리점을 방문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상담 후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지원 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대리점에서 해당 시·군에 서류를 제출하는 등 관련 절차를 대행한다.

무공해차 구매에 대한 차종별 대상 지원 단가, 지원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해당 시·군 홈페이지 또는 저공해차 통합 정보누리집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기도 엄진섭 환경국장은 “전기·수소차와 같은 친환경차는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아 미세먼지 저감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며,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보전에 동참하는 취지로 이번 사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