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산업부가 새로운 탄소중립 패러다임을 재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주도 CFI에너지 미래관에서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제주도는 870MW규모의 태양광•풍력 설비를 구축, 전체 설비 중 재생에너지 비중을 39%까지 확대하며 분산에너지 확대에 앞장서고 있으나,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지역 주민의 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용성 저하 등 여러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제주도는 산업부가 발표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을 토대로, 산업부•전문가 등 협의를 거쳐 지역의 특성과 현실을 반영한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을 마련하였다.

제주형 분산에너지 기본계획은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 분산에너지 기반의 전력 신산업 육성, 재생에너지 주민 수용성 개선을 위한 대책 등 제주도의 현실에 맞게 계승한다.

분산에너지 친화형 인프라 구축은 대규모 ESS 구축하고, 그린수소(P2G), 열에너지 활용(P2H) 등 등 섹터커플링 기술을 활성화한다.

분산에너지 기반의 전력 신산업 육성은 통합발전소(VPP), 플러스 DR 확산 모델을 발굴하고, 지역특성을 가미한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한다.

마지막으로 재생에너지 주민 수용성•인식 개선을 위해 추진협의체•포럼* 운영 및 중장기적으로 도내 전문 에너지연구소 설치를 검토한다.

한편, 산업부 박기영 차관은 “동 계획은 중앙 정부가 제시한 정책 방향을 지역의 고민을 담아 계승•발전시켰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중앙과 지방, 그리고 관련 전문가들의 긴밀한 협업을 토대로 분산에너지의 원활한 확산 체계를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