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기자] 서울시가 아파트 엘리베이터 운행시 버려지는 전기의 15~40%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설치 사업을 통해 전국 최초로 탄소배출권을 획득했다고 전했다.

‘승강기 회생제동장치’는 승강기가 상승-하강할 때 모터에서 발생하는 전기가 열로 소비돼 버려지지 않게 사용가능한 전기로 바꿔주는 일종의 자가발전장치다. 버려지는 에너지를 재활용해 전기료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배출도 줄이는 효과를 가진다.

서울시는 아파트 단지에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설치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현재까지 215개 아파트 단지에 2,304대를 설치 완료했다. 올해도 추가 180대를 설치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에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을 신청한 이후 약 2년5개월에 걸친 검증과 모니터링을 거쳐 6월 28일(화) 환경부로부터 탄소배출권 획득을 최종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첫 승인을 시작으로 현재 설치된 215개 단지에 보급한 ‘승강기 회생제동장치’(2,304)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을 연차적으로 신청해 탄소배출권을 획득할 계획이다. 2025년부터는 연간 897톤의 탄소배출권을 획득, 연 2천7백만원의 경제적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우리 앞에 놓인 매우 중차대한 과제다. 서울시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건물 에너지 감축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관점과 방식으로 건축물 온실가스 감축 대상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