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2일(목)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왼쪽 여섯번째)과 김동일 보령시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여기관 대표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8월 22일(목)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왼쪽 여섯번째)과 김동일 보령시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여기관 대표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한국중부발전과 보령시가 엄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와 보령시(김동일 시장)은 8월 22일 월요일 개최된 협약식에 2050년 무탄소 연료로의 에너지 전환을 대비하여 청정에너지의 생산·도입·저장·사용 및 허브터미널 구축·국내 보급 등 청정에너지 전주기 활용을 통해 서해안 거점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중부발전은 석탄발전소 무탄소 연료인 그린·블루 수소화합물 20% 혼소 실증 및 인프라 구축 △롯데그룹사는 청정에너지 생산, 물류 및 공급 등 청정에너지 국내 보급 허브 인프라 구축 △ 삼성엔지니어링은 청정에너지 도입 기술·경제성 분석, 해외 청정에너지 도입사업 개발 △두산에너빌리티는 청정에너지 연소 핵심기술 개발·공급 및 인프라 구축 △한국전력기술은 타당성 조사, 저장·혼소·환경 설비 등 설계 △부산대학교는 청정에너지 분석기술 및 신기술 개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연소기술개발 및 보일러 연소 시험 △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전략 및 로드맵 수립, 경제성 및 수용성 조사 분석, 정책 지원방안 검토할 예정이다.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은“2050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대전환에 있어서 무탄소 전원을 활용한 친환경 에너지 신사업은 필수적”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하여 중부발전이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에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앞으로도 보령시와 한국중부발전, 참여기관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수소생태계를 주도해 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