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는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8월 26일 ESG 컨설팅 지원 협의체를 개회한다. (사진=환경부)
환경부는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8월 26일 ESG 컨설팅 지원 협의체를 개회한다. (사진=환경부)

[에너지환경신문 박은아 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직무대행 이우원)이 8월 26일 오후 서울역 회의실에서 ‘ESG’ 컨설팅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장 환경관리가 개선되도록 지원체계 확대·개편을 논의하는 컨설팅 협의체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앞으로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과 주기적인 회의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진단 결과물이 개별 환경분야 법정검사나 기술지원 시 업체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추진한다고 전했다 .

현재 한국환경공단 등의 환경분야 전문기관은 대기, 화학물질 등 개별 환경법별로 분산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ESG’ 진단 지원사업은 중소기업 스스로 녹색경영을 하도록 개별 환경분야에 한정하지 않고 전반적인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관리실태 등의 현황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진단 과정에서 전문기관이 함께 함으로써 구체적인 환경관리 개선방안을 제시하여 개별 환경분야의 법정검사나 기술지원을 연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단 결과에 기반한 신청에 대해서는 정책융자, 스마트 생태공장 지원 시 가점을 부여하여 시설개선에 실질적인 효과로 이어지도록 후속사업과 연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7월부터 이번 진단 지원사업의 하나로 도금업종을 대상으로 업종 맞춤형 환경안전관리시스템 시범구축이 추진 중이며 2023년 정보화전략계획(ISP)을 거쳐 다른 업종까지 확대를 추진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진단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국내외 정책동향에 대응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특히 종전 개별 환경법에 근거하여 추진되던 기술지원사업 등과도 연계를 강화하여 다양한 기술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정책융자, 스마트생태공장 등 후속지원과도 원활히 연계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