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포스트(이미지=환경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포스트(이미지=환경부)

환경부 소속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센터장 김진식)가 제3회 푸른 하늘의 날을 기념하여 9월 7일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코엑스 컨퍼런스룸(402호)에서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한 미세먼지 정책 추진을 위한 국제 학술회(심포지엄)’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미세먼지 정책의 최근 동향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미세먼지 개선을 위한 향후 연구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생태환경부 대기환경규획연구소, 아시아청정대기센터(CAA), 세계보건기구(WHO), 미국 환경청(EPA)을 비롯해 우리나라,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등의 미세먼지 전문가, 대학교수 및 연구원,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행사는 총 3부로 구성되며, 최근 미세먼지 정책 동향과 성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목록(인벤토리) 구축, 미세먼지 건강영향 분석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 및 토론 등으로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 대해 김진식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장은 “최근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되고 있으나,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초미세먼지에 대한 대기질 권고 기준을 연평균 5㎍/m³ 수준으로 강화하는 등 우리나라의 대기질 개선은 여전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세먼지와 관련된 국내외 정책 및 연구성과를 공유하여, 미세먼지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과학적 데이터 기반의 해법을 모색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환경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